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 국민 여러분에게  빠르고 신속하게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조회
  • [중앙1008]환경부·국방부, 군부대 오수처리대책 마련
  •     등록자명 : 기획/홍보계     조회수 : 2,366     등록일자 : 2003.10.07        
  • 환경부와 국방부, 지방자치단체가 정기적으로 군부대 오수처리에 대한 합동점검에 나선다.

    환경부는 군부대에서 발생하는 오수의 적정 처리를 위해 국방부,경기도 등과 가진 관계기관회의에서 군.관환경협의회를 통해 국방부에서 오수처리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환경부.국방부.지자체가 매년 1차례이상 정기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키로 합의했다고 7일 밝혔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또 30개 군부대에 오수처리시설을 조속히 설치토록 하고 노후시설과 방류수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내 시설을 개선토록 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민.관 기술지원단을 구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국방부는 오수처리시설 점검 때 관계자들의 군부대 출입이 용이하도록 예하부대에 지시공문을 시달하는 한편 군부대 지휘검열 때 지자체와 환경감시대의 점검인원이 참여해 오수처리시설을 지도.점검, 그 결과를 부대평가에 활용토록 했다.

    국방부는 또 오수처리시설 확충과 시설개선을 위해 올해 399억원, 내년 677억원을 각각 투입할 예정이며 환경기초시설 운영을 위해 2005년까지 환경전담인력 1천609명(전담요원 391명, 특기병 1천218명)을 확충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자체들로 하여금 하수종말처리장 인접지역 군부대에서 발생하는 오수를 하수종말처리장에서 최종처리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01년 2월 환경부와 국방부, 지자체가 합동으로 군부대 오수처리실태를 조사한 결과 1천670개 군부대 가운데 33%인 552개가 오수처리시설을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지금까지1천804억원을 투입, 522개 부대에 오수처리시설을 설치했고 나머지 30개 부대는 내년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그동안 군부대는 대부분 상수원 또는 하천상류에 위치, 하천수질 오염을 가중시켜왔다. (서울=연합뉴스)

    .

  • 목록
  • 이전글
    [대구1008] 환경부 - 제1회 우리는 물사랑 디카족 공모전 개최
    다음글
    [대구 1007] 한국자원재생공사-수해지역 쓰레기 수거 앞장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