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국민마당비쥬얼이미지
  • home
  • 국민마당
  • 환경게시판
  • 칭찬합시다
칭찬합시다
게시물 조회
  • 청주시의 쓰레기 소각장 칭찬건
  •     등록자명 : 우상윤     조회수 : 475     등록일자 : 2019.04.03        
  • 칭찬해야 하는건지요?

    청장님 해도 해도 너무 하는것 같지 않나요?



    - 뉴스 기사 퍼옴-

    청주시 경계지역에 소각장과 매립장이 집중되면서 지역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생활불편을 호소하는 지역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는 등 환경민원에 청주가 몸살을 앓고 있다.

    2일 청주시 등에 따르면 청원구 북이면, 오창읍 등 청주 북부권과 흥덕구 시·군 경계지역에 폐기물 소각장이 몰려 있다.

    또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금고동에 대전시가 쓰레기매립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소각장과 매립장, 쓰레기매립장까지 집중되면서 청주 경계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청주 외곽지역에 들어서거나 가동하는 소각장은 인접 다른 지방자치단체 주민들의 반발까지 사고 있다.

    우진환경개발㈜가 기존 소각시설을 폐쇄하는 대신 이보다 처리용량이 5배 가까운 소각시설 증설을 추진하면서 북이면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증평군과 진천군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오창읍 주민들은 ㈜이에스지청원이 후기리에 소각장을 신설하기로 하고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해 집회와 항의방문 등 연일 소각장 신설 반대 집단행동을 하고 있다.

    해당 업체는 하루 처리용량 282t과 500t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을 각각 건립할 계획이다.

    현도면 주민들은 대전의 경계지역에 1996년 쓰레기매립장이 들어선 데 이어 이보다 규모가 더 큰 제2매립장 추진에 반대하고 나섰다.

    지역주민들은 “도와 시·군 경계지역에 소각장, 매립장 등의 시설이 집중되면서 오랫동안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종 환경·혐오시설을 외곽지역에 몰아넣으면 해당 지역주민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권리가 없는 것이냐”라고 분개했다.

    지난달 26일 41회 청주시의회 임시회 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오창읍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박정희(타선거구) 의원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체를 줄여도 부족한 상황에서 오히려 청주지역은 전국 쓰레기 소각의 18%를 태우고 있다”며 “현재 진행하는 시설을 모두 허가하면 전국 쓰레기의 26%를 청주에서 태우는 소각장 도시가 된다”라고 지적했다



    첨부용. 27일 오후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충북 청주시 오창읍 주민들이 후기리 폐기물소각장 신설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03.27. (사진=오창읍소각장반대
  • 목록
  • 이전글
    오창 후기리 소각장 결사반대!!
    다음글
    칭찬해드리고 싶어요 제발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