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판

보도·해명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환경부 장관, 낙동강 녹조 현장 점검
  • 등록자명
    김태훈
  • 부서명
    수질관리과
  • 연락처
    044-201-7069
  • 조회수
    636
  • 등록일자
    2019-07-31

▷ 7월 31일 오후 낙동강 창녕·함안보 녹조 발생지역 방문, 녹조 대응 및 관리 대책 점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7월 31일 오후 경상남도 함안군의 낙동강 창녕함안보를 방문하여 낙동강 녹조 대응 및 관리대책을 점검한 후, 창녕함안보 일대의 녹조 발생 현황을 살폈다.

낙동강 하류 지역은 지난해 여름 녹조가 최대 100만 세포수 이상을 기록(합천창녕보 상류 500m, '18.8.22.)했을 정도로 녹조 발생이 심한 구간이다.

창녕·함안보 지점(보 상류 12km)의 경우 올해 전체 조류경보제 지점(28곳) 중 최초로 6월 20일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되었고 7월 18일부터는 '경계' 단계로 상향되었다.

7.1∼7.25, 창녕함안 지점 조류 측정 결과


이번 점검은 장마가 종료되고 이번주부터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8월부터 녹조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녹조발생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추진되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23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녹조를 유발하는 오염물질 차단, 지자체·유관기관 합동으로 현장 녹조 대응 강화, 먹는물 안전 확보 등을 주요 내용으로 '여름철 녹조 대응 및 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환경부는 관계기관 합동 녹조대응 상황반을 구성·운영 중(6.18.~)이며, 현장 이행력 확보를 위해 유역(지방)청별 녹조대책 수립·이행, 지자체 녹조대응 점검표 배포*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수계별 주요 녹조우심 지역 및 특성, 녹조발생시 지자체 단계별 행동요령 등 제시
 
조명래 장관은 "물관리 일원화에 따라 관계기관의 역량을 결집하여  여름철 녹조 발생에 신속히 대처하고 녹조로 인해 먹는물의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창녕함안보 등 낙동강 하류 지역은 매년 녹조 발생이 심각한 지역인 만큼 먹는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지류·지천의 오염원 관리뿐만 아니라, 보 개방*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유역(지방)청, 수자원공사 등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 감사원 감사결과('18.7.) 4대강 보 인근 양수장은 수질개선을 위한 보 개방에 대한 고려없이 설계·시공하여 수위가 내려가면 양수가 어려운 문제가 있어 추가공사 필요 지적

붙임  1. 현장점검 일정.
        2. 창녕함안보 녹조 관련 참고 사진.
        3. 여름철 녹조 대응 및 관리 대책.  끝.
        ※ 관련 현장 사진은 환경부 웹하드 게재(7월 31일 15시 이후 순차적 게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