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환경부 홍수관리체계 출범, 모의훈련 통해 최종점검
  • 등록자명
    최성채
  • 부서명
    수자원관리과
  • 연락처
    044-201-7652
  • 조회수
    1,477
  • 등록일자
    2018-06-12

▷ 환경부 홍수상황실과 한강홍수통제소 주관으로 6월 12일 국토부, 기상청, 지자체, 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하는 홍수대응 모의훈련 실시

▷ 각 기관의 역할·대응역량 철저히 점검, 기관간 협업을 통해 빈틈없는 재난대응 강조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6월 12일 오후 2시부터 국토교통부, 기상청, 지자체 등 9개 기관과 함께 '풍수해(태풍·호우) 재난대응 모의훈련'을 서울 동작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실시한다.

이번 모의훈련은 지난 6월 8일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환경부가 물관리의 '지휘본부'를 맡은 이후 한강홍수통제소 등 홍수관리 기능과 조직이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되면서 처음으로 실시하는 훈련이다.

환경부는 이번 훈련에서 환경부 중심의 홍수관리체계를 최종적으로 점검하고 관계 기관과의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모의훈련은 한강수계에 집중적으로 비가 많이 내려 발생하는 홍수상황을 가정하여 진행된다.

한강수계에 홍수특보가 발령되고 하천시설에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환경부의 총괄 지휘로 댐 운영 등을 통한 홍수방어 과정을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수행하고, 재난상황 정보의 전파·공유체계도 살핀다.

환경부 '홍수상황실'과 한강홍수통제소가 주관이 되어 국토교통부 소속 하천관리청을 비롯해 기상청, 피해발생 지자체, 댐의 관리자인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9개 기관이 공동으로 훈련에 참여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홍수관리를 총괄하는 환경부와 하천관리를 담당하는 국토교통부가 하천시설 피해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는 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한다.

이 밖에 낙동강, 금강, 영산강 수계의 홍수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도 각각 낙동강·금강·영산강 홍수통제소가 주관이 되어 6월 20일 이내로 지방국토관리청, 지자체 등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물관리 일원화로 이관된 홍수관리 업무를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각종 재난대응 설명서(매뉴얼) 개정을 진행 중이며, 홍수상황 관리체계도 개편하는 등 차질없는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홍수예방 및 상황관리는 국토교통부에서 이관된 조직·인력인 환경부 '홍수상황실'에서 담당하고, 기존의 수질오염, 국립공원 방재, 재해쓰레기 관리 등은 환경부 '비상안전담당관'에서 총괄하고 있다.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이 지휘(담당 수자원관리과)하는 '홍수상황실'은 기상상황에 따라 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로 대응하고 재난관리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기상청, 지자체 등과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모의훈련에 참여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모의훈련은 환경부를 중심으로 재난관리체계가 출범하는 최종 예행연습(리허설)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참여한 모든 기관이 훈련을 통해 재난대응 준비태세와 대응역량을 점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이러한 모의훈련을 정례화하여 환경부 중심의 홍수관리체계를 빨리 정착시키고 홍수로부터 안전한 국토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풍수해 재난 모의훈련 실시계획(안).
        2. 환경부 여름철 홍수대응계획.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