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강력한 초동 대응 필요"
  • 부서명
    홍보기획팀
  • 등록자명
    환경부
  • 등록일자
    2019-09-18
  • 조회수
    492

이낙연 총리 "아프리카돼지열병, 강력한 초동 대응 필요"
- 환경부, 남은 음식물 이동제한에 따른 대체처리 긴급 조치 -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내에서 처음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조기 종식을 위해 관계부처의 신속하고 강력한 초동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를 비롯한 정부 관계부처도 경기도 파주시(17일)에 이어 연천군(18일)에서도 발생이 확인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전면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에 들어갔다.


이낙연 총리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확인된 직후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긴급 지시를 통해 "▲가축방역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전국의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라는 단호한 조치를 발령했다.


같은 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에서 이낙연 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 속도가 매우 빨라 자칫 잘못하면 양돈 산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며 구체적인 초동 대응 방침을 부처별로 전달했다. "▲발생농장과 500미터 이내 관계농장의 돼지를 살처분하고, ▲거점별 소독시설 운영과 축사·농장 출입차량 소독 등 현장 방역을 완벽하게 할 것"을 지시하고,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 처리에 대해서도 돼지에게 먹이는 것 전면 금지,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해 양돈농장 접근 차단" 등을 주문했다. 또한 전국 6천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점검과 방역·신고요령 안내도 지시했다.


18일에는 경기도 포천의 돼지 사육농가를 방문해 지난 해 겨울 단 한 마리의 닭·오리도 살처분하지 않았던 조류독감(AI) 방역 성공 사례를 언급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파경로가 어떻게 되느냐와 관계없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전광석화처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17일에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이낙연 총리가 진두지휘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조기 종식을 위한 초동 대응방침을 점검했다. 조명래 장관은 이 자리에서 "남은 음식물의 이동제한 조치가 발령됨에 따라 돼지 급여가 전면 금지됐고, 따라서 하루 1200톤의 남은 음식물에 대한 대체 처리가 필요하다"며, "일반 가정뿐만 아니라 학교, 군부대, 대형병원, 대형 음식점 등 다량 배출업소의 남은 음식물 관리를 위해 종합상황실을 구성하고 남은 음식물 대체처리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또 "사육돼지와 멧돼지의 접촉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환경부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초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mepr@korea.kr)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