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미세먼지 감축, 유리제조업 등 7개 업종도 함께 한다. - 유리제조, 비철금속, 제지제조, 지역난방, 공공발전, 시멘트, 건설 등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19-12-11

12월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유리제조, 비철금속, 제지 제조, 지역난방, 공공발전, 시멘트제조, 건설 등 7개 업종 43개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자발적 협약식을 계기로 사업장별 강화된 배출농도 설정 운영, 공사장 내 미세먼지 측정·공개,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 등 다각적인 저감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건설을 제외한 6개 업종 32개 업체는 총 52개의 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해당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17만 톤(2018년 기준, 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에 이르고 있다. 이는 굴뚝자동측정기기(TMS)가 부착된 전국 625개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연간 33만 톤 중 약 54%를 차지하고 있다. 


건설 업종은 시공능력 평가 기준 11위까지 건설사가 참여했으며 2016년 기준으로 건설공사장의 날림(비산)먼지 배출량은 약 3,500톤*(PM10)으로 전체 날림먼지 배출량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7개 업종 사업장은 고농도 계절기간 동안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배출허용기준보다 강화된 배출농도를 자체적으로 설정·운영하고, 사업장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 4월 의무 공개에 앞서 굴뚝자동측정기 실시간 측정결과를 시범적으로 우선 공개한다. 건설공사장에서는 간이측정기 등을 활용하여 공사장 내 날림먼지를 측정하고, 전광판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업계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과 성과를 적극 홍보하고, 원활한 협약 이행을 위해 본 부과금 감면, 자가측정 주기 완화 등의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산업계와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이 중요하다"라면서, "산업계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고농도 계절기간 미세먼지 감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줄 것"을 참여 기업들에 당부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