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이상 없다. - 조명래 장관, 폐기물 상황점검 회의 주재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2-27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는 가운데 조명래 장관은 2월 27일 폐기물 관리에 대한 긴급 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열었다. 7개 유역·지방환경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별 코로나19 관련 폐기물의 안전관리 현항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조명래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현황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조명래 장관이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현황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환경부


강화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대책 마련


지난 2월 23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환경부는 지난 1월 28일 수립한 대책을 더욱 보완한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대책(제2판)'을 2월 23일에 마련했다. 새로 보완한 대책은 격리된 환자의 음식물쓰레기를 격리 의료폐기물로 처리하도록 하고,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되는 경우 배출 폐기물을 격리 의료폐기물로 안전하게 처리하는 절차 등을 포함했다.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86,355kg 소각처리


이날 회의에서 1월 23일부터 2월 26일까지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86,355kg을 적체 없이 안정적으로 소각처리했음을 확인했다. 지금까지 소각처리한 코로나19 관련 의료페기물은 병원 내 확진자의 격리의료폐기물 28,101kg,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전환되어 발생한 격리의료폐기물 2,484kg, 우한교민 임시생활시설에서 발생한 의료폐기물 55,770kg 등이다. 


코로나19 관련 의료폐기물 소각처리 용량 문제 없어


또한 현재까지 전국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처리 용량 등 여건을 점검한 결과, 아직까지는 처리 용량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 1월 1일부터 감염우려가 적은 일회용 기저귀가 의료폐기물에서 제외됨에 따라 작년에 비해 일반 의료폐기물 발생량이 15% 가량 줄어들어 처리 용량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이다.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키트 무상 지급


환경부는 자가격리 중에 발생하는 폐기물의 안전한 처리를 위해 소독제와 전용봉투 등이 담긴 폐기물 키트를 52,249개를 무상으로 지급했다. 자가격리자가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에 대비해 소독제와 전용봉투, 방호복 등 관련 물품도 추가적으로 확보해 보급할 예정이다. 이같은 조치에 따라 각종 물품 지원과 특별대책 이행에 따른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의 영업손실보상, 방호복 지원 등을 재정당국과 협의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장관은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폐기물의 안전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경청과 지자체의 지역대책본부가 긴밀히 협력해 적극적인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