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페트(PET) 재생원료 공공비축에 나섰다! - 재활용시장 불안정성 해소를 위해 1만 톤 공공비축 실시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5-08

5월 7일 오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페트(PET) 재활용업체인 새롬이엔지(대표 유영기)를 방문, 공공비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5월 7일 오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페트(PET) 재활용업체인 새롬이엔지(대표 유영기)를 방문, 공공비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환경부


환경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경기침체, 유가하락, 수출 급감 등으로 가장 적체가 심한 재활용품목인 페트 재생원료에 대해 5월 7일부터 공공비축을 실시한다.


페트 재생원료 재고는 4월 29일 조사 기준 1.8만톤이며, 이중 1만톤에 대해 공공비축을 실시한다. 이는 4월 페트 순적체 증가량 약 5천톤의 2배 수준에 달하는 물량이다. 이처럼 환경부가 공공비축에 나선 것은 페트 재생원료 업체의 재고가 늘어나면 배출-수거-선별-재활용-수요처로 이어지는 유통구조상 연쇄적으로 시장경직이 이어져 선별, 수거 등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페트 재생원료 재고가 늘어난 것은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고, 재생원료 중 60~70%를 유럽, 미국 등으로의 수출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부터 수출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페트 재생원료의 판매량은 올해 1∼3월 평균 16,855톤에서 4월에 들어 46%가 감소한 9,116톤으로 나타났다.


이번 공공비축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환매를 조건으로 시중 단가의 50%에 선매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비축 장소는 환경공단·유통센터 유휴부지(안성, 공주, 정읍, 2,830톤), 민간임대지(개별 재활용업체 인근 민간창고 7,300톤)를 활용한다. 이를 통해 재활용업계의 자금 유동성 확보, 재활용품 유통 흐름을 원활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와 함께 재활용시장 불안정성 해소를 위해 재활용업계와 함께 신규 수요처를 발굴해 나가면서 폐기물 또는 재생원료 수입제한을 추진하고, 수거 단계에서 재활용품 매각단가를 조정하는 가격연동제를 신속히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재활용시장에서 재활용품목의 원활한 수거체계 유지를 위해 지자체와 공동으로 5.7일부터 13일까지 수거-선별-재활용-수요처 전체 시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전체 시장상황을 재진단하고 공공수거체계로의 전환 등 재활용시장 체질 개선에 필요한 세부사항도 점검한다. 아울러 환경부 내 '재활용시장 코로나 대응 콜센터(044-201-7390)'도 신설하여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실시간 청취하고 애로해소를 지원한다.   


조명래 장관은 "국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재활용시장 전체를 면밀히 점검하여 현장에 맞는 대책을 준비하고 적기에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하고, 국민들도 불필요한 일회용품 사용 자제와 올바른 분리배출을 당부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