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택배 폐기물 줄이는 다회용 수송 포장재 - 1회용 택배 상자를 다회용 상자로, 환경부-수원시-유통·물류업계 협약 체결 - 환경부(디지털소통팀)  |  2020-11-17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1월 17일 오후 수원시청에서 진행된 '다회용 수송포장재 사용 시범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하여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1월 17일 오후 수원시청에서 진행된
'다회용 수송포장재 사용 시범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하여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환경부

코로나19 등으로 늘어난 택배 물량으로 인해 1회용 종이상자 사용량이 폭증하는 가운데 택배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 수송 포장재 시범적용을 실시한다.  

환경부는 11월 17일 오후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롯데마트, NS홈쇼핑, 오아시스, 온다고 등과 택배 배송 시 1회용 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다회용 수송 포장재 사용 시범적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여러 번 사용이 가능한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택배에 적용함으로써 한번 쓰고 버려지는 1회용 택배 상자를 원천적으로 감량하고 포장재 재사용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다회용 수송 포장재는 이달 중순부터 수원아이파크시티 등 수원시 권선구 지역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시범적용 대상지역에서 롯데마트 등 협약 업계의 온라인 상품을 주문하면 다회용 포장재에 물건을 담아 배송하고 포장재는 회수·세척하여 다시 사용하게 된다.

협약에 참여하는 업계는 다회용 수송 포장재를 사용하면 연간 1회용 택배 상자 약 13만 2,860개, 66톤의 폐기물을 감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이번 시범적용 시 보완점과 성과를 평가하고, 현장적용 가능성을 분석하여 사업대상지를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번 쓰고 버려지는 택배 상자를 줄이기 위해 궁극적으로는 다회용 포장재를 사용하는 구조로 변화시켜야 할 때"라면서, "이번 협약은 자원순환 사회로의 전환에 동참하는 첫걸음을 내딛는 것으로 이를 계기로 재사용 물류 시스템이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소통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