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메뉴

환경부 발(發) 뉴스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멸종된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으로 날다!
  • 부서명
    홍보기획팀
  • 등록자명
    환경부
  • 등록일자
    2019-05-09
  • 조회수
    469

멸종된 따오기, 40년 만에 야생으로 날다!
- 5월 22일 우포늪에서 따오기 첫 야생 방사 -


'보일 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 따옥 따옥 소리 처량한 소리…'. 친숙한 동요로 널리 알려졌지만 한국에서는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온 따오기를 5월 22일 경남 창녕 우포늪에서 처음 야생으로 방사한다. 이로써 멸종위기 II급이자 천연기념물 198호로 지정된 따오기가 멸종 40년 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오게 됐다.

 
비행훈련 중인 따오기 
▲ 비행 훈련 중인 따오기 / 환경부

몸길이 약 75~78cm, 날개길이 150~160cm, 부리길이 16~21cm인 따오기는 동북아시아 전역에 분포했으나 현재는 중국 일부에서만 발견된다. 주로 일출·일몰 시간에 수심 20cm 내외의 얕은 습지, 개울, 논 등에서 미꾸라지, 개구리를 먹는다. 비교적 행동이 느리며, 주로 인가 주변에 서식하여 사냥에 의해 쉽게 희생됐다. 실제로 19세기 말 영국의 캠벨은 "한국에서 따오기가 겨울과 봄에 쉽게 총의 밥이 되는 새"라고 기록했다.
 
우리나라에서 흔했던 따오기는 1979년 비무장지대에서 마지막 관찰된 이후 더 이상 발견되지 않아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따오기 첫 야생 방사까지는 10여 년의 세월이 필요했다.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기증한 한 쌍(수컷 양저우, 암컷 룽팅)을 시작으로 하여, 2013년 시진핑 주석으로부터 수컷 두 마리(진수이, 바이스)를 기증받아 유전적 다양성 확보 문제를 해결하며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복원에 노력한 결과 363마리로 늘어났고, 올해 처음으로 그 중 40마리를 야생으로 방사하게 됐다.
 
따오기 증식·복원은 간단한 일은 아니었다. 중국에서 처음 따오기가 온 2008년부터 1년간 중국 사육사로부터 사육기술을 전수받아 독자적인 증식 기술을 발전시켜 왔다. 무엇보다 국내 조류독감이 발생할 때마다 복원센터 직원들은 일반인 출입을 엄격히 금지하고 24시간 밤샘으로 따오기를 지키는 등 정성을 기울여 왔다.


비행훈련 중인 따오기  방사훈련중인 따오기2
▲ 방사 훈련 중인 따오기 / 환경부                                   ▲ 방사 훈련 중인 따오기 / 환경부

이번 야생 방사는 따오기 멸종 40년의 의미를 살려 40마리를 방사할 예정이다. 따오기들은 비행훈련, 대인·대물 적응훈련, 먹이섭취 훈련, 울음소리 적응훈련 등 3개월에 걸쳐 훈련받았다. 또한 따오기의 성공적인 야생 적응을 위해 창녕군은 2010년부터 우포늪 일대 국유지에서 따오기 먹이터와 영소지를 조성했다. 아울러 우포늪 일대 20개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따오기와의 공존을 홍보하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생태교육도 진행했다.

 

따오기 야생 방사는 연방사(soft release)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몇 달간 훈련한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개방하면 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는 따오기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일본의 경우 지난 10년 간 19차례 방사한 결과,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이 4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창녕군은 방사될 따오기에 위치추적기와 가락지를 착용시켜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하고, 따오기 연구자 10명, 자원봉사자 30명, 서포터즈 40명 등 80여 명이 매일 관찰할 예정이다. 여기서 얻은 정보를 활용해 향후 대체 서식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따오기 국내 야생 방사가 따오기의 성공적인 복원으로 남북한과 중국, 일본을 오가는 동북아 생태보전의 모범사례가 되길 기대해본다.

홍보기획팀@환경부(mepr@korea.kr)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