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환경뉴스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 등록일자
    2018-02-07
  • 조회수
    10,127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최근 1년간 발생한 야생조류 집단 폐사(동일 지역 2마리 이상, 평균 20마리) 사건의 원인이 대부분 농약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2017년 1월부터 최근까지 발생한 야생조류 집단 폐사 32건(633마리)을 분석했는데요. 전체 87.5%인 28건(566마리)에서 살충제 등에 사용되는 농약 성분 14종이 검출되었습니다.


※ 농약 성분 : 주로 살충제 원료로 많이 사용되며 카보퓨란(Carbofuran), 모노크로토포스(Monocrotophos), 카보설판(Carbosulfan), 벤퓨라캅(Benfuracarb) 등이 있음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농약이 검출된 28건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2017년 3월에 집단 폐사 사건이 10건(270마리)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대부분의 조류 사체 위에서 발견된 볍씨에서 치사량 이상의 농약 성분이 검출되었고 간에서도 농약 성분이 검출되었습니다.


가장 많이 죽은 집단 폐사 사례는 2017년 3월에 창원시에서 발생했는데요. 죽은 직박구리 119마리의 위 내용물 및 간에서 포스파미돈 등의 농약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 영국곡물생산협회(BCPC)에서 제공하는 포스파미돈 농약 성분 치사량은 단위 무게 1kg당 3.8mg(청둥오리 대상)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올해 1월 17일 경주시에서 발생한 떼까마귀 집단 폐사의 사체(86마리)에서도 살충제에 주로 쓰이는 펜치온이 검출되었고, 1월 21일 아산시에서 발생한 야생오리 등 집단 폐사의 사체(22마리)에서 또한 치사량의 약 45.1배에 이르는 벤퓨라캅과 카보퓨란이 검출되었는데요. 사체 주변, 고의로 살포된 것으로 추정되는 볍씨에서 농약 성분 카보퓨란이 치사량 이상(볍씨 1kg당 924.1mg)으로 검출됐습니다.


※ 영국곡물생산협회(BCPC)에서 제공하는 카보퓨란 농약 성분 치사량은 단위 무게 1kg당 2.5~5.0mg(메추라기 대상)
 

야생조류 집단폐사 분석 결과 발표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고의적으로 야생조류를 죽이기 위해 농약이 묻은 볍씨 등을 살포하는 것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불법 행위"라고 전했습니다.


※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독물이나 농약 등을 살포하여 야생생물을 포획·채취하거나 죽인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며, 멸종 위기 야생생물 Ⅰ급의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림
 

농약분석기기
▲농약분석기기(좌:GC/MSMS, 우:LC/MSMS)

 

2017년 한 해 동안 죽은 야생조류 1,971마리에서 AI 바이러스 검출은 27마리로 1.37%를 차지했는데요. 나머지는 충돌 등 사고사, 생태계 내 자연사 및 농약 등에 의한 폐사로 추정됩니다. 겨울철새가 우리나라에 주로 서식하는 1월부터 3월 사이에 전체 폐사 건수의 절반 이상인 1,037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 것을 바탕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부터 장비와 인력 등을 보강하여 2마리 이상의 야생조류 집단 폐사 대부분에 대해 농약 성분을 분석할 계획입니다.
 

√ 관련자료 : [보도자료] 야생조류 집단폐사 32건 분석…대부분 농약이 원인
√ 문의사항 :
국립환경과학원 Tel. 032-560-714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