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발돋움한다. - 정세균 국무총리,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 주재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7-02

정부는 7월 1일(수) 정오 수소경제위원회를 출범하고, 정세균 국무총리(위원장) 주재로 일산 킨텍스에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환경부 등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최고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대한민국 수소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위원회는「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수소경제법')」에 따라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시행·점검·평가하고, 관련 정책조정, 국가간 협력, 생태계 구축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수립·추진한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각계 전문가와 관계부처의 추천을 받아 위촉한 정의선 Hydrogen Council 의장(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문일 연세대 교수, 이미경 환경재단 상임이사 등 11명의 수소경제위원회 민간위원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어서 열린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에서는 총 6개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 심의·의결 안건은 ▲(1호 안건) 수소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방안, ▲(2호 안건) 수소 기술개발 로드맵 이행현황 및 향후 계획(안), ▲(3호 안건)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성과 및 향후계획(안), ▲(4호 안건) 수소도시 추진현황 및 확산전략(안), ▲(5호 안건) 수소경제 전담기관 지정(안), ▲(6호 안건) 수소경제위원회 운영세칙 제정(안)이다.


특히 환경부 소관 (3호 안건) '수소차·수소충전소 추진성과 및 향후계획'에서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2019년에 이어 2020년 1분기까지 전세계 연간 보급대수 1위, 2019년 한해 세계 최다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지만, 제한된 수소차 차종, 충전소구축 지연, 환경성·경제성 부족 등이 개선과제로 제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성능 맞춤형 수소차 보급, 신속하고 안전한 수소충전소 구축, 환경성과 경제성을 고려한 수소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2030년까지 수소차 85만대, 수소충전소 660기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수소차만의 강점을 살린 대형화물차, 중장거리 버스 등 보급차종을 확대하고, 구매 보조금 등 재정지원 강화와 이용자 편의성을 제고하여 수소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충전소와 관련해서는 설치부지를 미리 확보 등을 통해 구축 지연을 해소하고, 충전소 구축 전 안전평가제 도입 및 구축 후 모니터링·진단 강화를 통해 국민눈높이에 맞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수소 생산단계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도록 블루·그린 수소충전소 비중을 확대하고, 핵심부품 국산화와 검사 수수료 감면 등을 통해 충전소 구축·운영의 경제성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정세균 총리는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 회의 종료 후, 킨텍스에서 열리고 있는 수소모빌리티쇼를 참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 일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업체들을 격려했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