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전국 일반정수장 435곳 전수조사 결과 발표 - 배수지와 수용가에서 유충 미발견 - 환경부(홍보기획팀)  |  2020-07-28

환경부는 7월 17일부터 7월 26일간 전국 일반정수장 435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배수지와 수용가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정수장 3곳(합천 적중, 강릉 연곡, 무주 무풍)의 여과지에서 유충이 소량 발견되었으나, 배수지 및 수용가에서는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 


유충이 여과지서만 발견되고 정수지와 배수지에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은 유충이 여과지에서 걸러져 가정에 공급되는 수돗물에는 흘러가지 않은 것을 의미한다. 합천, 무주의 경우 원수의 수질이 매우 좋아 역세 주기를 다른 지역보다 길게 운영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되며, 강릉은 완속 여과지가 외부에 노출되어 유충이 유입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에, 3곳 정수장의 해당 여과지 운영을 중단하고, 여과지 모래 교체, 포충기 설치 및 역세 주기 단축 등의 보완조치를 7월 31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7월 21일에 발표한 49개 고도 정수처리장 조사 결과에 이어 이번 435개 일반 정수장 전수조사를 마무리함으로써, 전국의 모든 정수장에 대한 유충 발견 여부 검사를 완료했다.


한편, 인천의 경우 7월 22일 이후부터는 모든 관로상 관측 지점(266개)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관로 말단의 수돗물 속에 남아 있는 일부 유충이 가정에서 발견되고 있으나, 발견 건수는 대폭 감소하고 있다. 인천 외 지역 역시 지금까지 수돗물 공급계통에서는 벌레가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향후 전문가 정밀원인조사반의 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종합적인 대책을 8월 말까지 수립할 계획이며, 종합대책 수립 전 긴급한 대응을 위해 수돗물 위생관리 우선 조치사항을 마련했다. 조치사항의 핵심 내용은 ① 정수처리시설 내 유충유입 방지, ② 수도 공급계통 유충 번식 차단, ③ 대국민 정보제공 확대 및 국민 소통 강화이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 유충 사태의 대응·수습과 관련된 모든 과정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함과 동시에 발생 원인을 철저히 분석하여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함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만족하는 수돗물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모든 혁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홍보기획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