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환경부 발(發) 뉴스

  • 홈으로
게시물 조회
2020 환경창업대전 최종 결과는? - 유망기업 대상에 ㈜위플랫팀, 아이디어 대상에 김민석팀 수상 - 환경부(디지털소통팀)  |  2020-12-04

'2020 환경창업대전' 최종 경연이 12월 4일 오후 서울시 광화문 정동1928 아트센터 이벤트홀에서 열렸다. 환경창업대전은 2018년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세 번째를 맞았다. 이번 공모전에는 ▲환경창업 유망(스타)기업, ▲환경창업 아이디어, ▲환경창업 학생동아리 3개 부문에 총 458개팀이 응모하여, 역대 최고인 18: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45개팀을 선발하고, 약 3주간의 역량강화 교육 결과를 반영하여 본선평가에서 25개팀이 최종 선정, 수상자 명단에 올랐다. 이날 최종 경연은 대상·최우수상·우수상을 두고 아이디어 부문 3개팀, 유망기업 부문 3개팀이 100명의 국민평가단 앞에서 발표를 하고 실시간 투표를 진행했다. 


아이디어 부문 3개팀의 창업 아이템은 전기분해를 통한 이산화탄소 자원화 기술, 하·폐수의 인(P)을 활용한 비료 제조, 하수슬러지 건조물의 자원화 기술이며, 유망(스타)기업 부문 3개팀은 탈질 폐촉매의 유가금속 회수 기술, 지능형 누수관리 플랫폼,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신발 제조 사업이었다. 


최종 결과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는 국민평가단 100명의 실시간 투표 점수와 그간 1차, 2차 평가점수를 합산하여 최종 순위를 가렸다. 최종경연 결과, 유망기업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에서 ㈜위플랫팀과 김민석팀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유망기업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위플랫팀은 지능형 누수관리 플랫폼 서비스 기술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팀에게는 5,000만 원의 상금과 환경부 장관상이 주어진다. 아이디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김민석팀은 하수슬러지 건조물의 자원화 기술로 호평을 받았고 3,000만 원의 상금과 환경부 장관상이 주어진다. 나머지 ㈜한내포티팀, ㈜엘에이알팀과 김병수팀, 황정호팀은 각 부문에서 2, 3위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이번 최종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환경산업연구단지(인천 서구 소재) 내 창업공간을 제공하고,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친환경창업(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동아리 부문에서는 라이트오브워터, 아이디어뱅크, 인액터스 강원, 위로, 테듀랑 등 5개팀이 최종 선발됐으며,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성공적인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창업활동비 300만 원을 지원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영상으로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전하며, "녹색전환의 새로운 시대적 물결에 발맞춰 환경부도 적극적으로 새싹기업 육성 지원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디지털소통팀@환경부( mepr@korea.kr ) 더 쉽고 더 분명하게 환경부 소식을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