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판

보도·해명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보 개방·관측과 녹조대응을 위해 금강 백제보 단계적 개방
  • 등록자명
    전홍진
  • 부서명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
  • 연락처
    044-201-7576
  • 조회수
    657
  • 등록일자
    2019-07-02

▷ 부여군, 지역농민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단계적 개방 추진

▷ 금강의 물 흐름 개선을 통한 여름철 녹조 저감 효과 기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부여군(군수 박정현), 지역농민 등과 지속적인 업무협력을 거쳐 7월 2일 오후 9시부터 보 개방·관측(모니터링)과 여름철 녹조대응을 위해 금강 백제보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환경부는 당초 수막재배가 끝나는 4월 중에 백제보 수위를 해발(EL.) 1.4m로 전면 개방할 예정이었으나, 일부 지역농민들이 시설하우스의 재배용수로 지하수를 많이 쓰고 있다고 판단하여 지역농민과 백제보 개방 전 용수공급 대책을 지속적으로 협의했다.
※ EL.(Earth Level or Elevation): 해발고도를 기준(인천만 평균 해수면 높이를 0m)으로 하는 값

이에 따라, 환경부는 지역농민과 협의하여 용수공급 대책으로 부여군 자왕·저석리에 지하수 관정개발을 추진하는 동시에 여름철 녹조대응을 위해 단계적으로 백제보를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백제보는 지난해 10월에 전면개방을 하다가 수막재배, 시설하우스의 지하수 이용에 따라 그해 11월부터 현재까지 개방을 하지 않고 있으며, 관리수위를 해발(EL.) 4.2m로 유지하고 있다.

환경부는 7월 2일 오후 9시부터 10일 간격으로 수위를 해발(EL.) 0.5m씩 단계적으로 낮추는 식으로 보를 개방*하여 7월 22일에 수위를 해발(EL.) 2.7m까지 낮출 계획이다. 용수공급 임시대책(관정개발)이 완료된 후에는 8월 중으로 보를 전면개방하여, 수위를 당초 목표였던 해발(EL.) 1.4m로 낮출 계획이다.

* 지하수 관측(모니터링) 및 어패류 구제활동을 위한 수위유지(10일)

또한, 백제보를 개방하는 과정에서 물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지자체(부여군, 공주시, 청양군),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비상대응체계를 구축·운영하고 지하수 수위변화를 관측(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백제보 개방으로 금강의 물 흐름이 개선되어 녹조대응 및 보 개방·관측(모니터링)에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백제보 개방은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개방한 모범사례로 앞으로도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여 용수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하며 보를 개방할 것이다"라며,

"이번 백제보 개방으로 개방정도에 따른 녹조저감 효과, 물이용 현황, 수생태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관측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붙임  백제보 개방 계획.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