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로고

에어코리아로고

황사와 미세먼지가 뭐가 달라요?

미세먼지의 모든 것!

미세먼지의 개념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먼지는 석탄·석유 등의 화석연료를 태울 때나 공장·자동차 등의 배출가스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먼지 중에 미세먼지는 지름이 10㎛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와 지름이 2.5㎛보다 작은 미세먼지(PM2.5)로 나뉩니다. PM10이 사람의 머리카락 지름(50~70㎛)보다 약 1/5~1/7정도로 작은 크기라면, PM2.5는 머리카락 지름의 약 1/20~1/30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습니다.

미세먼지 크기 비교

건강생활수칙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올바른 행동수칙으로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높은 날 건강생활수칙

Q&A

우리나라의 미세먼지는 대부분 외국에서 오는 건가요?
최근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서 미세먼지의 원인이 모두 국외로부터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공기 질에 영향을 주는 국외의 미세먼지 양은 일반적으로 약 30~50% 정도이며 나머지는 국내에 있는 화력발전소, 자동차 배기가스, 산업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것입니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국외의 영향도 줄여나가야 하겠지만 대중교통 이용, 에너지 절약 등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우선적으로 줄여나가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황사와 미세먼지는 그게 그것 아닌가요?
결론적으로 황사는 미세먼지와 다른 것입니다. 황사는 중국 내륙에 위치한 내몽골 사막에서 강한 바람으로 인해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모래와 흙먼지로서, 칼륨, 철분 등 토양성분으로 이루어져 있고, 인위적인 오염물질에 오염된 적이 없다면 그다지 유해성을 걱정할 것은 없다할 수 있습니다. 다만 황사가 대기오염이 된 지역을 거친 경우라면 유해성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반면, 황사가 아닌 미세먼지는 산업시설, 자동차 배기가스 등 사람들의 활동중에 발생하는 것으로 중금속, 유해화학물질 등이 들어있어 호흡기에 영향을 줍니다. 이처럼 황사와 미세먼지는 발생원과 건강에 미치는 영향 등에서 차이가 있지만, 둘 다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주방에서 요리할 때나 진공청소기를 돌릴 때도 미세먼지가 많이 나오나요?
주방에서 고기를 굽거나 튀기는 등 요리할 때에도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합니다. 특히 생선을 굽는 때에는 실내의 미세먼지가 200㎍/㎥이상까지도 치솟는다고 합니다. 또한, 진공청소기를 사용할 때도 필터로 제거되지 않은 미세먼지가 다량으로 나올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가 높은 날에는 절대 밖에 나가면 안 되나요?
미세먼지가 높다고 반드시 외부활동을 하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외부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미세먼지 예보현황을 확인하고, 가능하면 실시간 미세먼지 농도를 함께 고려하여 판단하기를 권합니다. 미세먼지가 '나쁨'(PM10의 경우 81~150㎍/㎥, PM2.5의 경우 51~100㎍/㎥)을 나타내더라도 일반적으로 건강한 성인이라면 가벼운 외부활동은 큰 지장을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세먼지가 높은 날에는 무조건 외부 환기를 하면 안되나요?
미세먼지가 매우 높은 날은 가급적 창문을 닫고 환기횟수를 줄여 미세먼지가 외부에서 실내로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실내에서 기름 등을 사용한 요리를 하였거나 청소 혹은 흡연을 한 경우에는 실내 공기가 더 나쁠 수 있으므로, 창문을 열거나 환기장치를 작동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창문을 열어 환기를 해야 할 경우에는 가능한 3분 이내로 하고 환기 후에는 먼지가 쌓이기 쉬운 곳을 물걸레 등으로 깨끗이 청소해줍니다.
그러나 천식, 만성호흡기 질환 등 몸이 약한 분과 같이 있으면 미세먼지가 낮아질 때까지 가급적 창문을 열지 않도록 합니다.
미세먼지가 뇌까지도 영향을 미칠 수 있나요?
미세먼지 특히 입자가 매우 작은 PM2.5는 우리 머리카락의 약 1/20~1/30 정도로 매우 작으므로, 그 영향은 폐와 기관지는 물론 뇌까지 이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미세먼지는 폐에 깊숙히 침투하여 여러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한 PM2.5가 폐암 발생률뿐만 아니라 뇌졸중이나 심장마비 등 심혈관계 사망률과 질병률을 증가시키고 예상수명 또한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한편 미세먼지는 목구멍이나 코 점막을 통과한 후 뇌에 도달하여 노년층의 인지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으며, 임산부의 경우 높은 농도의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자폐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미세먼지에 좋은 음식이 있다는데 맞나요?
미세먼지나 황사가 많은 날에는 물을 충분히 마셔 기관지의 건조함을 막아주고 몸속의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다시마, 미역 등 해조류와 섬유질이 풍부한 녹황색 채소를 자주 먹으면 장운동이 촉진되어 몸속의 중금속을 흡착해 배출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생강이나 도라지, 배 등은 기침이나 감기, 기관지염 등 증상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현재 미세먼지 예보는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나요?
우리부는 2014년 2월 '환경·기상 통합예보실'을 구성하였습니다. 통합예보실에는 국립환경과학원(10명)과 기상청(5명)이 24시간 함께 근무하며 슈퍼컴퓨터에서 생산한 기상모델링 결과와 천리안 위성자료를 공유하고 미세먼지 예보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매일(2회, 황사시 4회)하는 예보 브리핑(화상회의)에는 전국의 모든 기상예보관(40명)과 대기질 예보관(3명)이 참석하여 황사와 미세먼지를 함께 논의하고 있습니다. 최종 생산된 미세먼지 예보결과는 환경부와 기상청의 공동 통보체계*로 전달되는 등 예보 전과정에 기상청과 국립환경과학원이 함께 참여합니다.
* 기상청 '방재기상포털시스템'과 환경부 '에어코리아'에 공동 게시
미세먼지 예보가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요. 정확도를 높이기 위하여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요?
그간 '환경·기상 통합예보실'을 중심으로 대기질 예보정확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왔습니다. PM10의 경우 2014년 73%에서 2015년 87.6%로 정확도를 4.6%p 높였고 PM2.5의 경우 2014년 82%에서 2015년 87%까지 정확도를 5%p 끌어올렸습니다.
그러나 1990년부터 예보를 시작한 영국 등 선진국이나 1945년부터 시작된 기상예보에 비해, 미세먼지 예보는 아직 경험이 부족하고 예측에 사용하는 모델도 한계가 있습니다.
미세먼지 예보정확도 향상을 위해 국립환경과학원과 미 NASA간 동북아 미세먼지 공동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예보관 역량 강화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한국형 예보모델 개발 등을 추진하겠습니다.

알기 쉬운 소책자

바로 알면 보인다. 미세먼지, 도대체 뭘까요? 미세먼지가 무엇인지, 어디서 얼마만큼 발생하며 어떻게 줄여나가는지 알려드립니다. 인접국가와의 협력과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한 행동요령도 알려드립니다.

알기쉬운 소책자 바로보기

※ 이미지를 클릭하면 소책자를 볼 수 있습니다.

콘텐츠 모아보기

연관페이지 모아보기

더 깊이 알아보기

미세먼지 발생원
펼치기

미세먼지 발생원은 자연적인 것과 인위적인 것으로 구분됩니다. 자연적 발생원은 흙먼지, 바닷물에서 생기는 소금, 식물의 꽃가루 등이 있습니다. 인위적 발생원은 보일러나 발전시설 등에서 석탄 · 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울 때 생기는 매연, 자동차 배기가스, 건설현장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먼지, 공장 내 분말형태의 원자재, 부자재 취급공정에서의 가루성분, 소각장 연기 등이 있습니다.

미세먼지의 1차 발생원

미세먼지는 굴뚝 등 발생원에서부터 고체 상태의 미세먼지로 나오는 경우(1차적 발생)와 발생원에서는 가스 상태로 나온 물질이 공기 중의 다른 물질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미세먼지가 되는 경우(2차적 발생)로 나누어 질 수 있습니다.

석탄·석유 등 화석연료가 연소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황산화물이 대기 중의 수증기, 암모니아와 결합하거나, 자동차 배기가스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이 대기 중의 수증기, 오존, 암모니아 등과 결합하는 화학반응을 통해 미세먼지가 생성되기도 하는데 이것이 2차적 발생에 속합니다. 2차적 발생이 중요한 이유는 수도권만 하더라도 화학반응에 의한 2차 생성 비중이 전체 미세먼지(PM2.5) 발생량의 약 2/3를 차지할 만큼 매우 높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의 2차 발생원

2012년의 경우 전국 미세먼지 배출량은 PM10 약 12만톤, PM2.5 약 7만6천톤으로 산정되었습니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가장 많은 배출원은 제조업의 연소공정이며, 그 다음으로 자동차를 비롯한 이동오염원에서 많이 배출되었습니다.

2012년 미세먼지 배출원별 배출량

이동오염원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는 대부분이 PM2.5로 그 비중이 92%에 이릅니다. 도로이동오염원의 경우 화물차와 RV차량(6인 이상 탑승 가능한 레저용 차량)에서 미세먼지 대부분이 배출되며, 비(非)도로이동오염원의 경우 선박과 건설장비 등에서 미세먼지가 많이 나옵니다.

2012년 미세먼지 이동오염원별 배출량

이들 통계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날림먼지가 있습니다. 날림먼지는 일정한 배출구 없이 대기로 흩날리는 미세먼지를 말합니다. 날림먼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량은 매우 많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12년 전국의 날림먼지 배출량은 PM10 115,121톤, PM2.5 18,168톤에 달합니다.

미세먼지가 건강에 끼치는 영향
펼치기

인체에 대한 영향

먼지는 대부분 코털이나 기관지 점막에서 걸러져 배출됩니다. 반면 미세먼지(PM10)는 입자의 지름이 머리카락 굵기의 1/5~1/7 정도인 10㎛이하로 매우 작아 코, 구강,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우리 몸속까지 스며듭니다.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질병

만약 미세먼지의 농도와 성분이 동일하다면 입자크기가 더 작을수록 건강에 해롭습니다. 같은 농도일 경우 PM2.5는 PM10보다 더 넓은 표면적을 갖기 때문에 다른 유해물질들이 더 많이 흡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입자크기가 더 작으므로 기관지에서 다른 인체기관까지 이동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일단 미세먼지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오면 면역을 담당하는 세포가 먼지를 제거하여 우리 몸을 지키도록 작용하게 되는데, 이 때 부작용인 염증반응이 나타납니다. 기도, 폐, 심혈관, 뇌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에서 이러한 염증반응이 발생하면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노인, 유아, 임산부나 심장질환, 순환기 질환자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영향을 일반인보다 더 많이 받을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하여야 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4년 한 해에 미세먼지로 인해 기대수명보다 일찍 사망하는 사람의 수가 700만명에 이른다고 발표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를 인간에게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된 1군(Group 1) 발암물질로 2013년 10월 분류했습니다.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른 발암물질 분류

미세먼지와 호흡기질환

기관지에 미세먼지가 쌓이면 가래가 생기고 기침이 잦아지며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지면서 세균이 쉽게 침투할 수 있어, 만성 폐질환이 있는 사람은 폐렴과 같은 감염성 질환의 발병률이 증가하게 됩니다.

호흡기 질환자의 미세먼지 대처

미세먼지와 심혈관질환

미세먼지는 크기가 매우 작아 폐포*를 통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 혈관에 손상을 주어 협심증,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은 미세먼지가 쌓이면 산소 교환이 원활하지 못해 병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 폐포 : 보통 허파꽈리라고 불리며 기도의 맨 끝부분에 있는 포도송이 모양의 작은 공기주머니

심혈관 질환자의 미세먼지 대처

미세먼지와 천식

미세먼지는 기도에 염증을 일으켜 천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폐 기능을 떨어뜨리고 천식 조절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심한경우에는 천식 발작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천식환자의 미세먼지 대처

미세먼지 예보등급과 예보내용
펼치기

미세먼지 예보는 대기질 전망을 방송·인터넷 등을 통해 알림으로써 국민의 건강과 재산, 동·식물의 생육, 산업 활동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대기오염을 줄이는 데 있어 국민의 참여를 구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미세먼지 오염도를 기상정보와 대기예측모델 등을 활용하여 '좋음-보통-나쁨-매우나쁨'으로 예보합니다.

미세먼지 예보등급 및 예보내용

대기오염 실시간 공개시스템(에어코리아)

'우리동네 대기질' 모바일앱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