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가기
게시물 조회
(참고)설 연휴 고농도 미세먼지 지속될 예정, 국민 건강 유의
  • 박금채
  • 2021-02-13
  • 조회 62

▷ 모레까지 수도권·충청권 중심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지속 전망
▷ 외부활동 자제, 마스크 착용 등 국민행동요령 준수 필요

□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설 연휴기간 동안 미세먼지 고농도 상황이 지속될 수 있으므로, 이 기간동안 국민들께 최대한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국민행동요령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12일 16시 기준 서울, 경기, 인천, 충남, 세종 지역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50㎍/㎥을 초과하는 고농도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인천, 경기, 충남 지역은 초미세먼지 주의보(75㎍/㎥이상 두시간 지속)가 발령됐다. 

○ 또한, 대기정체가 지속됨에 따라 모레(일요일)까지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 이번 고농도 상황은 지난 10일 밤부터 유입된 국외 미세먼지와 국내 미세먼지가 대기정체로 축적되어 발생했다.

○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이 빈번해지는 계절이 다가오면서 따뜻한 기온과 함께 바람 세기가 약해지고, 서풍으로 인한 국외 영향이 더해지면서 고농도 상황이 지속되는 것으로 판단된다.

○ 고농도 미세먼지는 기상 여건 등에 따라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어  정부는 부문별 저감조치와 함께 국민보호조치도 지속 추진 중이다.

□ 한편, 설 명절 기간(13일 토요일까지)에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지 않는다.

○ 다만, 고농도가 지속되면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수도권 등 해당 지자체와 함께 다량 배출 사업장의 자발적 감축을 유도하고 도로 물청소, 불법소각 등에 대한 감시도 강화한다.

○ 아울러, 연휴 막바지인 일요일까지 고농도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시 13일 17시에 상황판단회의를 거쳐 해당지역에 위기경보를 발령하고, 14일 06시부터 21시까지 비상저감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 고농도 상황이 지속되면 '미세먼지 대응·저감 국민행동 요령'에 따라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한 동참도 필요하다.

○ 미세먼지가 심한 때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외출 후에는 손씻기, 세수하기 등으로 미세먼지를 최대한 제거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 또한, 생활 속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겨울철 실내 적정(20℃)온도 유지하기, 공회전 줄이기, 불법소각·배출 즉시 신고하기 등 주민의 참여도 필요하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금번 고농도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봄철에는 대기정체가 이어지면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빈번히 발생할 수 있다"라며,

○ "정부는 고농도 상황에 대비하여 계절관리제 등 저감대책을 철저히 추진해나가는 한편 취약계층의 건강보호 조치에도 만전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