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 국민 여러분에게  빠르고 신속하게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조회
  • [세계 11.19]서울 공동주택 공기오염 심각
  •     등록자명 :     조회수 : 1,472     등록일자 : 2003.11.19        
  • 일부 오염물질은 일본의 10배  
    서울지역 아파트와 연립주택 등 공동주택의 공기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의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일본 산업의과대학 연구팀과 공동으로서울과 일본 키타큐슈 지역의 공동주택 거주자 각 11명을 대상으로 공기오염물질 노출 정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조사 장소는 서울 면목동과 길음동, 반포동 2곳, 고척동, 신림동 2곳, 개포동,대림동, 풍납동, 인천 농현동 등이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에서 공동주택의 실내(거실), 실외(출입구 또는 현관 밖),개인(직접 측정기를 차고 일상생활을 함) 등 3부분으로 나눠 공기오염 물질의 24시간 농도(ppb)를 측정했다.
    측정결과, 우선 6종의 알데히드류(포름알데히드, 아세트알데히드, 프로피온알데히드, 이소부틸알데히드, 이소발러르알데히드, 노말-발러르알데히드) 농도는 아세트알데히드를 제외하고 실내, 개인, 실외 모두 서울이 높았다.
    특히 심한 악취를 발생하는 오염물질인 `프로피온알데히드''''의 경우 서울(실내 127.4, 개인 110.3, 실외 112)이 일본(실내 9.6, 개인 11.3, 실외 1.1)보다 무려 1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또한 환경부 지정 실내공기오염물질로, 알레르기성 질환을 일으키는 `포름알데히드''''는 신림동, 개포동, 길음동, 고척동 등 4곳이 세계보건기구(WHO) 실내오염 기준치(80)를 훨씬 초과했으며, 특히 길음동은 최고수치(220)를 기록했다.
    개인 오염농도가 WHO기준(80)을 넘는 곳도 개포동, 반포동, 길음동, 고척동 등4곳이나 됐다.
    또한 폐기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보고된 이산화질소(NO2)는 실내, 개인, 실외모두 서울이 키타큐슈보다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측정됐다.
    이번 조사결과는 최근 가톨릭대 산업보건대학원에서 주최한 산업 및 환경 보건세미나에서 발표됐다.
    김 교수는 "각 오염물질의 농도가 서울에서 높은 이유 등을 규명하려면 대규모역학 조사가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정부차원에서 실내, 실외, 개인 등의 대기오염기준을 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목록
  • 이전글
    [중앙11.20] 낙동·금호강 수질 '좋아졌어요'
    다음글
    [세계 11.19]환경부, 시민감사관제 본격 가동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