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 국민 여러분에게  빠르고 신속하게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조회
  • [대구1117]친환경 개발 '1순위'
  •     등록자명 :     조회수 : 1,187     등록일자 : 2003.11.16        
  • 소득 2만달러 시대를 앞둔 국토정책 방향으로 `친환경 개발''''이 1순위로 꼽혔다. 건설교통부는 국민여론을 정확히 파악, 정책 수립과 집행의 기초자료로 삼기 위해 리서치월드에 의뢰해 전국 20세 이상 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국토정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토정책 우선순위는 친환경 개발(25.7%)이 1위였고 부동산 시장 안정(22.5%), 국가 균형발전(21.1%), 도시 경쟁력 강화(15%) 등이 뒤를 이었으며 특히 강원∙호남권은 국가 균형발전이, 충청권은 부동산 안정이 각각 1위를 차지, 지역 간 차이도 나타났다.
    토지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지 개발과 바다 매립을 허용하는 범위에 대해서는 필요시 한정 개발∙매립(42.7~44.5%)과 추가 개발∙매립 반대(33.1~35.1%), 절대보전지역 이외 개발∙매립(20.3~20.4%) 등이 혼재했다.
    바람직한 국책사업 추진 방안으로 이해관계자 참여가 53.9%로 과반을 차지한 가운데 충분한 보상(17.1%)과 원칙대로 추진(16.4%), 조정기구 필요(5.6%), 주민 반대 시 포기(5%) 등도 나왔다.
    수도권 집중 부작용으로 교통혼잡, 부동산문제, 환경파괴, 공해 등을 꼽았고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자녀교육과 직장, 여가∙문화, 의료∙복지 문제를 우려했다.
    신행정수도 건설이 수도권에 미치는 영향은 ‘기존 중심기능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과 ‘삶의 질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각 40.3%였고 ‘성장이 둔화될 것''''이라는 대답은 14.8%였다.
    수도권 억제 정책은 현재 수준으로, 또는 더 강화해야 한다는 쪽(76.4%)이 규제를 완화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쪽(20.4%)을 압도했으며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 적정도시는 중도시(45.2%), 대도시(41.3%), 소도시(7.3%) 순이었다.
    또 주거지로 선호하는 곳은 서울을 뺀 수도권(29.8%)이 서울(21.7%)보다 많았고 주거지 선택시 우선 고려사항은 환경이 자녀교육, 직장, 교통, 주택을 앞섰다.
    이밖에 노후에 원하는 주택유형은 전원주택(59.1%)이 단독주택(20.3%)이나 아파트(12.2%)보다 많았고 자녀와는 별거 희망(68.5%)이 동거 희망(13.2%)보다 많았다.
  • 목록
  • 이전글
    [중앙11.18] 새만금 환경대책위, 현지 점검
    다음글
    [동아1117][지식권력이 움직인다]새만금 생명학회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