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알림마당비쥬얼이미지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 전체
전체
게시물 조회
  • [매일 12.5] 공업지역 소음 주거지역
  •     등록자명 :     조회수 : 1,544     등록일자 : 2003.12.05        
  • 대구의 상업 및 공업지역은 소음도가 환경기준보다 낮은 반면 병원과 학교, 주거전용지역 등 소음이 특별히 규제돼야 할 정온지역의 소음도는 환경기준보다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대구시가 지난 3/4분기에 각 지점별로 환경소음도를 측정한 결과 서구 평리4동 및 남구 대명6동 등 주거지역 과 남구 대명5동 병원 주변, 수성구 범어4동 학교 주변은 낮 54dB, 밤 46dB로 환경기준인 낮(50dB), 밤(40dB)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
    반면 수성구 범어3동 상업지역은 낮 54dB, 밤 47dB로 환경기준(낮 65dB, 밤 55dB)보다 낮았고, 서구 중리동과 달서구 감삼동 등 공업지역도 낮 59dB, 밤 48dB로 환경기준(낮 70dB, 밤 65dB)보다 크게 떨어졌다.
    .
    도로변의 경우도 주거전용 지역 등은 낮 67dB, 밤 61dB로 환경기준(낮 65dB, 밤 55dB)보다 높은 반면 공업지역은 낮 72dB, 밤 61dB로 환경기준(낮 75dB, 밤 70dB)보다 낮았다.
    .
    이에 대해 대구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조사 결과 주거전용 지역 등의 소음도가 환경기준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기준보다 15dB 이상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본다"며 "환경소음도가 높은 지점 등을 중심으로 소음을 줄일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
    정인열기자
    .대구의 상업 및 공업지역은 소음도가 환경기준보다 낮은 반면 병원과 학교, 주거전용지역 등 소음이 특별히 규제돼야 할 정온지역의 소음도는 환경기준보다 오히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대구시가 지난 3/4분기에 각 지점별로 환경소음도를 측정한 결과 서구 평리4동 및 남구 대명6동 등 주거지역 과 남구 대명5동 병원 주변, 수성구 범어4동 학교 주변은 낮 54dB, 밤 46dB로 환경기준인 낮(50dB), 밤(40dB)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
    반면 수성구 범어3동 상업지역은 낮 54dB, 밤 47dB로 환경기준(낮 65dB, 밤 55dB)보다 낮았고, 서구 중리동과 달서구 감삼동 등 공업지역도 낮 59dB, 밤 48dB로 환경기준(낮 70dB, 밤 65dB)보다 크게 떨어졌다.
    .
    도로변의 경우도 주거전용 지역 등은 낮 67dB, 밤 61dB로 환경기준(낮 65dB, 밤 55dB)보다 높은 반면 공업지역은 낮 72dB, 밤 61dB로 환경기준(낮 75dB, 밤 70dB)보다 낮았다.
    .
    이에 대해 대구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조사 결과 주거전용 지역 등의 소음도가 환경기준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기준보다 15dB 이상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본다"며 "환경소음도가 높은 지점 등을 중심으로 소음을 줄일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
    정인열기자
    .

  • 목록
  • 이전글
    [매일 12.5] 독자마당-음식물 쓰레기통 엉망
    다음글
    [영남 12.5] 대구공항 소음, 대책 시범 추진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