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알림마당비쥬얼이미지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 전체
전체
게시물 조회
  • [대구일보1110]쓰레기 가스 에너지로 개발
  •     등록자명 :     조회수 : 1,998     등록일자 : 2003.11.10        
  • 市, 방천리 매립장 자원화사업

    악취를 풍기는 대구시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에너지 자원으로 개발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방천위생 매립지의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에 순수 민간자본 222억8천800만원을 투입, 내년 말까지 자원화시설을 완공해 에너지를 생산키로 했다.
    방천리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자원화하기 위해 대구도시가스㈜ 등 6개회사 컨소시엄이 설립한 (가칭)대구에너지㈜는 앞으로 20년간 매립가스를 자원화하는 대신 대구시에 연간 7억5천800만원의 가스사용료를 지불하고 매립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무상 공급키로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실시협약을 이달 말 대구시와 체결, 본격 개발에 나선다.
    대구에너지는 내년 말까지 분당 130㎥의 가스를 정제해 분당 115㎥의 중질가스를 생산하고 1.5㎿급 발전설비를 갖추어 2005년 1월부터 염색공단내 개별업체 보일러 연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모아 소각처리하던 것을 자원화시설이 완공되면 매년 가스 사용료를 받아 세수를 확충하고 매립지에서 사용하는 전기료와 매립가스 포집공 설치비 등 연간 3천여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천위생 매립지는 59만6천㎡ 규모로 1천500만t의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데현재 89.5%인 1천343만t을 매립했다.
    시 관계자는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에너지로 개발하면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경제적 효과도 크다”고 말했다.
    박종률기자 악취를 풍기는 대구시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에너지 자원으로 개발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방천위생 매립지의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에 순수 민간자본 222억8천800만원을 투입, 내년 말까지 자원화시설을 완공해 에너지를 생산키로 했다.
    방천리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자원화하기 위해 대구도시가스㈜ 등 6개회사 컨소시엄이 설립한 (가칭)대구에너지㈜는 앞으로 20년간 매립가스를 자원화하는 대신 대구시에 연간 7억5천800만원의 가스사용료를 지불하고 매립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무상 공급키로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실시협약을 이달 말 대구시와 체결, 본격 개발에 나선다.
    대구에너지는 내년 말까지 분당 130㎥의 가스를 정제해 분당 115㎥의 중질가스를 생산하고 1.5㎿급 발전설비를 갖추어 2005년 1월부터 염색공단내 개별업체 보일러 연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모아 소각처리하던 것을 자원화시설이 완공되면 매년 가스 사용료를 받아 세수를 확충하고 매립지에서 사용하는 전기료와 매립가스 포집공 설치비 등 연간 3천여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천위생 매립지는 59만6천㎡ 규모로 1천500만t의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데현재 89.5%인 1천343만t을 매립했다.
    시 관계자는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에너지로 개발하면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경제적 효과도 크다”고 말했다.
    박종률기자 악취를 풍기는 대구시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에너지 자원으로 개발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방천위생 매립지의 매립가스 자원화사업에 순수 민간자본 222억8천800만원을 투입, 내년 말까지 자원화시설을 완공해 에너지를 생산키로 했다.
    방천리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자원화하기 위해 대구도시가스㈜ 등 6개회사 컨소시엄이 설립한 (가칭)대구에너지㈜는 앞으로 20년간 매립가스를 자원화하는 대신 대구시에 연간 7억5천800만원의 가스사용료를 지불하고 매립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무상 공급키로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실시협약을 이달 말 대구시와 체결, 본격 개발에 나선다.
    대구에너지는 내년 말까지 분당 130㎥의 가스를 정제해 분당 115㎥의 중질가스를 생산하고 1.5㎿급 발전설비를 갖추어 2005년 1월부터 염색공단내 개별업체 보일러 연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모아 소각처리하던 것을 자원화시설이 완공되면 매년 가스 사용료를 받아 세수를 확충하고 매립지에서 사용하는 전기료와 매립가스 포집공 설치비 등 연간 3천여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천위생 매립지는 59만6천㎡ 규모로 1천500만t의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데현재 89.5%인 1천343만t을 매립했다.
    시 관계자는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에너지로 개발하면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경제적 효과도 크다”고 말했다.
    박종률기자 악취를 풍기는 대구시 쓰레기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가 에너지 자원으로 개발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방천위생 매립지의 매립가스자원화사업에 순수 민간자본 222억8천800만원을 투입, 내년 말까지 자원화시설을 완공해 에너지를 생산키로 했다.
    방천리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자원화하기 위해 대구도시가스㈜ 등 6개회사 컨소시엄이 설립한 (가칭)대구에너지㈜는 앞으로 20년간 매립가스를 자원화하는 대신 대구시에 연간 7억5천800만원의 가스사용료를 지불하고 매립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무상 공급키로 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실시협약을 이달 말 대구시와 체결, 본격 개발에 나선다.
    대구에너지는 내년 말까지 분당 130㎥의 가스를 정제해 분당 115㎥의 중질가스를 생산하고 1.5㎿급 발전설비를 갖추어 2005년 1월부터 염색공단내 개별업체 보일러 연료로 공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금까지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모아 소각처리하던 것을 자원화시설이 완공되면 매년 가스 사용료를 받아 세수를 확충하고 매립지에서 사용하는 전기료와 매립가스 포집공 설치비 등 연간 3천여만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천위생 매립지는 59만6천㎡ 규모로 1천500만t의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데현재 89.5%인 1천343만t을 매립했다.
    시 관계자는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가스를 에너지로 개발하면 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것은 물론 경제적 효과도 크다”고 말했다.
    박종률기자
  • 목록
  • 이전글
    [영남 1110] 멸종위기 '둥근잎꿩의 비름' 자생지 주왕산에 복원
    다음글
    [경북1110] ‘원전환경감시기구 조례’ 4개월만에 폐기 ‘졸속 처리’ 경주시의회 비난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