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알림마당 : 국민 여러분에게  빠르고 신속하게 알려드립니다.

게시물 조회
  • [대한 10.10] “케이블카가 골칫거리”
  •     등록자명 :     조회수 : 2,490     등록일자 : 2003.10.10        

  • “자연공원내 케이블카 설치를 허가해줘야 하나,말아야 하나.”

    환경부가 케이블카 설치허가 문제를 놓고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짭짤한 세금수입을 노려 국립공원과 도립·군립공원 등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는 지방자치단체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환경부는 허가여부를 판단할 근거를 갖지 못해 학계·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삭도(케이블카) 검토위원회를 구성하는가 하면,한국환경평가연구원에 ‘자연공원내 케이블카 필요성 유무와 타당성 조사’ 용역을 줬다.연구원은 이달 말쯤 용역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어서 환경부는 어떤 식으로든 조만간 방침을 정해야 한다.

    ●전국 10여곳 설치 추진

    케이블카 설치를 추진하고 있는 곳은 전국적으로 10여곳에 이른다.제주도는 케이블카 설치가 한라산을 보호하고 경제성도 있다는 논리를 펴면서 환경부를 압박하고 있다.

    한라산 해발 1080m지점인 영실지소에서부터 해발 1650m에 위치한 윗새오름 부근까지 3.4㎞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는 신청서를 지난 2001년 환경부에 제출했다.

    이에 뒤질세라 전남 구례군도 같은 해 지리산 온천지구∼성삼재∼노고단을 잇는 5㎞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환경부가 반대하자 3㎞로 축소해 수정안을 다시 냈다.

    케이블카 설치를 희망하는 곳은 국립공원인 월출산과 월악산,도립공원인 경북 울주군의 신불산,공원외 지역인 전북 익산의 미륵산,경남 밀양의 천황산 등이다.

    ●찬반 팽팽한 줄다리기

    케이블카 설치를 찬성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환경보호 차원에서 설치를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노약자나 장애인들도 쉽게 산에 오를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한다.

    전남 구례군 관계자는 “케이블카는 무공해 운송수단으로 오히려 등산로 등 주변환경을 보호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설악산과 내장산에 이미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며 형평성도 들고 있다.

    반면 반대 입장인 환경단체들은 케이블카 설치과정에서 자연훼손이 우려되는 데다 케이블카 이용객들이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고 말한다.

    환경운동연합 박경애 간사는 “케이블카 설치를 위해서는 많은 나무와 땅이 파헤쳐져 자연경관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면서 “케이블카를 이용해 정상에 오른 뒤 하산할 때는 등산로를 이용한다면 등산객을 분산시키기는커녕 집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해 자연훼손이 더 가속화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직까지 결정된 사항은 없지만 제한적인 허용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용역결과를 토대로 케이블카 설치 타당성과 객관적 판단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목록
  • 이전글
    [문화 10.10] 환경부 엉뚱한 ‘정책 모순’
    다음글
    [동아 10.10] 창원市,주남 저수지 생태학습장 건설 추진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