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알림마당비쥬얼이미지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 전체
전체
게시물 조회
  • [한겨레1028]골프장 전국 80곳 ‘우후죽순’
  •     등록자명 :     조회수 : 2,208     등록일자 : 2003.10.28        
  • 골프장 건설 열풍 ‘왜?’
    “여의도 27배 산림 사라질 판”
    “낙후된 지역경제 살릴 묘수”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에 골프장 유치 열풍이 불고 있다.
    전국의 자치단체들에 따르면, 현재 건설중이거나 착공 예정인 골프장은 27일 현재 전국 골프장 수(165개)의 절반에 가까운 80개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22개 △제주도 14개 △강원 12개 △전남·북 11개 △경남·북 9개 등으로, 전체 신설 골프장의 72%인 58개가 비수도권 지역에서 추진되는 등 골프장 열풍은 수도권 지역에서 전국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추세다. 한국골프장사업협회 등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물밑에서 추진 중인 골프장도 수십곳에 이른다고 밝혀, 이런 추세로 가면 우리나라 골프장은 300곳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특징적인 것은 골프장 건설 열풍을 지방자치단체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골프 인구가 급증하면서 건설만 하면 이익은 보장된다는 업체들의 입장과 골프장이 들어서면 지방세 수입이 크게 증가한다는 자치단체의 이해가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골프장 1개 건설 때 평균 건설공사비 330억원과 각종 세금 130억원 등 평균 건설비용이 최저 680억원에 이르는 점을 고려하면, 80개의 새 골프장 건설에 5조원이 넘는 자금이 투입될 것으로 자치단체들은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 여주군과 대구 동구는 최근 지역특화발전책으로 재경부에 골프장 특구 신청을 냈다. 또 경기 하남시는 해제 예상 개발제한구역 안에 무려 8개의 골프장을 짓겠다고 밝히는 등 경기도내 일선 시·군에서만 개발제한구역 안에 20여개의 골프장을 신설하겠다며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임대윤 대구 동구청장은 “인구 250만명의 대구에 골프장은 단 한 곳뿐”이라며 “특구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워, 부족한 골프장을 크게 늘려 지역경제발전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직접 골프장을 건설하고 운영하는 주체로 나서겠다는 지방자치단체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충남 예산시(광시리조트 골프장), 충북도(밀레니엄타운 안 대중골프장)를 비롯해, 전북 전주·익산시 등은 직접 골프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민간업자에 이어 자치단체들까지 골프장 유치에 적극 나서면서 골프장 건설을 놓고 주민·환경단체들과 마찰을 빚는 곳이 전국 20여곳에 이른다. 전국종합,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 첨부파일
  • 목록
  • 이전글
    [한겨레1028]환경부는 뭐하고 계십니까
    다음글
    [동아10.28] 이상천/광릉 숲에 하수처리장 안된다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