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전체

게시물 조회
  • 멸종위기종 담비·삵의 고산습지 서식 영상 최초 공개
  •     등록자명 : 이혜리     조회수 : 1,402     등록일자 : 2013.01.04        
  • 멸종위기종 담비・삵의 고산습지 서식 영상 최초 공개

    ◇ 사자평․화엄늪 등 4개 고산습지보호지역에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 담비와 삵 등 야생동물의 생생한 모습 촬영 성공

    □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김상배)은 고산습지보호지역에 설치한 무인센서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멸종위기 담비와 삵 등 야생동물의 영상을 공개해 ‘생태계의 보고(寶庫)’라 불리는 고산습지의 진면목을 입증했다.

    □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금년 5월~11월까지 밀양 재약산사자평습지, 양산 화엄늪과 신불산고산습지, 울산 무제치늪 등 4개 습지보호지역에서 촬영된 것으로 담비와 삵 뿐만 아니라 오소리, 멧토끼, 노루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의 모습도 담겨있다.

    ○ 영상 속 야생동물들은 고산습지 일대를 이동하며 먹이 활동을 하거나 서식 영역을 표시하는 등의 다양한 행동을 하고 있으며, 특히 화엄늪에서 담비 2마리가 털 고르기를 하며 장난을 치는 장면과 먹이를 찾는 야생 삵의 모습 등은 보는 이의 흥미를 일으키기 충분하다.

     

     

     

    □ 금번 확인된 담비와 삵은 멸종위기야생생물에 속하는 희귀종이며 두 종 모두 몸길이 60센티미터 정도로 국내 서식하는 육식동물 중 가장 대형의 최상위 포식자에 속하는 종이다.

    ○ 담비는 숲이 우거진 산림지역에서 2 ~ 3마리씩 무리지어 서식하고 청설모 등 소형 포유동물이나 나무 열매를 주로 먹으며, 움직임이 빠르고 나무를 잘 타는 특성을 가지고 있고,

    ○ 삵은 산림이나 야산지대에 국지적으로 분포하고 형태적으로는 일반 고양이와 유사하나 몸이 훨씬 크고 몸에 반점이 많이 있는 특징이 있다.

    □ 그간 고산습지에서 배설물 등 흔적이나 문헌으로만 추정되던 야생동물이 실제 모습으로 최초 포착된 것은 학술적으로도 그 의의가 크며, 고산습지의 생태계 보호 필요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 낙동강유역환경청은 국립공원 등 산림 지역이 아닌 고산습지에서 담비 등 희귀동물이 확인됨에 따라 야생동물의 서식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무인센서카메라를 확대 설치․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 아울러, 습지 주변 산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야생동물이 안정적으로 서식할 수 있도록 “습지 내부로의 출입이나 소음을 발생하는 행위 등의 자제”를 당부하였다.

     

     

     

  • 첨부파일
  • 목록
  • 이전글
    폐수종말처리시설 수질기준강화에 따른 기술지원
    다음글
    자전거 이용 우수기관,“그린휠 모범기관"으로 지정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