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알림마당비쥬얼이미지
  • home
  • 알림마당
  • 보도·해명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물 조회
  • 두웅습지에 멸종위기종 금개구리 돌아왔다
  •     등록자명 : 김시홍     조회수 : 270     등록일자 : 2020.07.17        

  • 두웅습지에 멸종위기종 금개구리 돌아왔다


     ◇ 2010년 멸종, 2017년부터 3년간 복원 노력 끝에 현재 3,500 마리 서식 추정

     ◇ 국가 추진 첫 번째 양서류 복원 성공사례 

     


    금강유역환경청(청장 박하준)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충남 태안군 두웅습지에 멸종

        위기야생생물급인 금개구리 복원에 성공하여 약 3,500여 마리가 서식하고 있다고 밝혔

        다.

      * 물새 서식지로서 중요한 습지보호에 관한 협약에 따라 람사르협회에서 지정한 습지로 두웅습지는

          ?2007.12.20. 람사르 습지로 지정·등록되었음

     

       ○ 두웅습지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금개구리는 2009년까지 습지 인근에서 발견되었으나

           황소개구리, 가물치 등 상위포식자들이 대규모로 서식함에 따라 두웅습지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이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에서는 사라진 금개구리를 두웅습지에 복원하기 위해 금개구

        리 복원사업을 추진하였다.

     

       ○ 2017년 복원 준비작업을 한 후 인근지역인 당진·태안 등에서 포획한 금개구리를 2018년에

          30마리, 2019년에 100마리 두웅습지에 이입하여 먹이공급을 하고, 동시에 습지 내의

          황소개구리, 가물치 등 천적을 제거함으로써 외부 위협 없이 번식할 수 있도록 하였다.

     

       ○ 그 결과 20199월부터 20205월동안 조사된 금개구리 개체수를 근거로 추산한 바에

           따르면 현재 3,550마리 정도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금강유역환경청에서는 복원된 금개구리 개체군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하여 두웅습지와

        습지 인근의 지역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천적 제거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복원은 정부에서 특정 지역에 양서류를 복원한 첫 번째

        사례이며, 2010년 이후 사라졌던 두웅습지의 상징이 다시 돌아왔다는 점에서 매우 기쁘고

        의미 있는 일이라며 금개구리가 두웅습지는 물론 충청권의 다른 습지에서도 개체수가

        늘어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1. 금개구리 개요 1.

             2. 두웅습지 내 금개구리 복원 사진 1.

  • 첨부파일
  • 목록
  • 이전글
    금강유역환경청장 동정(대청댐 홍수터 현장방문)
    다음글
    금강유역환경청장 동정(녹색기업 지정서 및 현판 수여식 개최[(주)현대엘앤씨 세종사업장])

컨텐츠 만족도 설문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   
  •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