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보도·해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한·중·일 환경장관, 동북아지역 환경현안 논의
  • 등록자명
    박상철
  • 부서명
    국제협력과
  • 연락처
    044-201-6564
  • 조회수
    654
  • 등록일자
    2019-11-21

▷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11월 23일부터 이틀간 일본 기타큐슈에서 열려

▷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대응 협력강화를 비롯해 환경분야 전반에 걸쳐 향후 협력계획 중점 논의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미세먼지 등 동북아 환경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1)'가 11월 23일부터 24일까지 일본 기타큐슈(Kitakyushu)시 리가로얄호텔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 TEMM: Tripartite Environment Ministers Meeting among Korea, China and Japan


이번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리간지에(LI Ga?njie)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고이즈미 신지로(KOIZUMI Shinjiro) 일본 환경성 장관을 비롯한 3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다.


11월 23일 국가 간의 양자회담을 시작으로, 24일에는 3국 장관회의 본회의와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다.


1999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는 매년 3국이 교대로 개최하고 있으며, 미세먼지 등 동북아 지역 환경문제 공동대응을 위한 장관급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장관은 자국의 주요 환경정책을 직접 소개하고 동북아 차원의 환경현안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조명래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기후변화 대응 및 적응, 자원순환경제 실현 등 국내외 환경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소개하고, 내년 6월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일본과 중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는 3국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환경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지속적으로 공동 대응체계를 유지·강화하는 노력을 하자고 발언할 예정이다.


3국 장관은 미세먼지, 생물다양성 등 분야별로 그동안의 협력성과와 향후 5개년(2020~2024) 공동행동계획(TJAP*)의 우선협력분야 등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11월 24일 채택할 예정이다.

* TJAP: Tripartite Joint Action Plan


공동합의문에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3국간 공동연구 등 협력사업 이행에 대한 그간의 노력을 평가하고, 차기 공동행동계획의 우선협력분야 선정 기본 원칙과 선정 결과가 포함될 예정이다.


본회의에 앞서 조명래 장관은 11월 23일 일본과 중국의 환경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져 양국 간 환경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한다.


일본과는 미세먼지, 기후변화 대응,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외래생물 관리 협력 등 양국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나눈다.


중국과는 양국 환경분야 최대 현안인 미세먼지 등 대기분야 협력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과 적응 협력에 대해서 중점 논의한다.


이번 3국 환경장관회의에서는 3국 청년, 산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3개의 부대행사(청년 토론회, 환경기업 원탁회의, 탈탄소 및 지속가능발전 도시 공동연구* 토론회)가 열린다.

* Joint Research Project on Cities towards Decarbonization and Sustainable Development


청년 토론회(포럼)는 3국에서 선발된 청년대표(국가별 5명, 총 15명)가 '상상하고 창조하고 행동하라! -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세계로 전환하기*'를 주제로 토론을 한다.

* Imagine, Create, and Action! - Transforming our world to sustainable for everyone


환경기업(비즈니스) 원탁회의(라운드테이블)에서는 3국 산업계가 모여 '환경과 성장의 선순환을 위한 노력*'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 Initiative for realizing a virtuous cycle of environment and growth


탈탄소 및 지속가능발전 도시 공동연구 토론회(포럼)에서는 탈탄소 및 지속가능발전 촉진을 위한 도시 계획·목표와 정책방법론 개발에 대해 논의하고, 3국의 우수 도시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 이번 회의에서는 3국 환경협력에 기여한 자에게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 환경상'을 수여한다.


우리측 수상자로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LTP*) 요약보고서' 발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이종재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원이 선정되었다.

* Long-Range Transboundary Air Pollutants in Northeast Asia


조명래 장관은 "한·중·일 3국은 인접국으로서 환경영향을 주고 받기 때문에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다"라며,


"이번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활용해서 미세먼지, 해양폐기물, 환경안전 등 3국 환경 현안에 대해 토의하고 해결방안을 찾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붙임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주요 일정.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