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

알림/홍보

알림/홍보

  • 홈으로
게시물 조회
(참고) 국립공원 정규직 전환 근무자 "혹한의 추위지만 마음은 따뜻해요"
  • 등록자명
    최한창
  • 부서명
    자연공원과
  • 연락처
    044-201-7312
  • 조회수
    998
  • 등록일자
    2018-01-13

▷ 김은경 환경부 장관, 북한산국립공원에서 일하는 정규직 전환자, 최저임금 근무자를 만나 애로사항 들어

▷ 향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현장근무 여건을 살피고 처우개선에 노력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월 13일 오전 북한산국립공원(서울시 성북구 소재)을 찾아, 혹한의 날씨에도 탐방객 안전관리와 국립공원 환경정화 업무를 맡고 있는 현장 근무자들의 근무여건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환경부 장관이 격려한 근무자들은 북한산국립공원에서 공원 청소, 탐방객 구조, 자연환경 해설 등을 담당하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으로 이들 중 상당수는 올해 1월부터 정규직으로 전환되거나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를 받았다.

*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총 756명이 정규직 전환 : 기간제 근로자 33명, 청소용역 242명, 비정규직 481명(자연환경해설사 380명, 재난구조대 101명)

청소원들은 지난해까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외주를 준 용역회사에 비정규직으로 고용되어 청소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나, 올해 1월에 국립공원관리공단에 정규직원으로 채용되었다. 고용불안이 해소되었을 뿐 아니라 급식비 등의 복지혜택을 받게 되었다.

당초 정규직 전환 대상이 아니었던 긴급구조대원들도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이번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자연환경해설사도 최저 임금 인상뿐 아니라 급식비 등 복지혜택이 늘어났다.

녹색순찰대의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되지는 않았지만 최저임금 인상으로 연간 약 260만 원의 보수가 인상될 예정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삶의 질 지표에서 가계소득이 중요한 지표인 만큼 이번 최저인금 인상은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면서,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최저임금 근로자들의 처우가 개선되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정규직 전환 및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혜택.
        2. 환경부 장관 북한산국립공원 방문 일정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