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체차림표

자주찾는 메뉴메뉴   선택   후   저장   버튼을   눌러주세요(최대   6개   지정)

  • 정보공개
  • 국민소통
  • 법령·정책
  • 발행물
  • 알림·홍보
  • 기관소개

보도·설명

  • 홈으로
게시물 조회
환경부, 인천 남동국가산단 화학물질 유출 감시 안전망 구축
  • 등록자명
    임용순
  • 부서명
    사고대응총괄과
  • 연락처
    043-830-4131
  • 조회수
    1,498
  • 등록일자
    2022-03-21

▷ 화학물질 유·누출 조기 감지 및 대응정보 공유로 화학안전 공조 체계 강화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3월 21일 오후 인천광역시청에서 한국판 디지털뉴딜 사업인 '노후산단 원격감시 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원격감시 장비 설치·운영, 화학사고 대응정보 공유, 화학안전 공조체계 강화 등 인천 남동국가산단 화학사고 안전망 구축 공동 추진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환경부는 화학사고 발생 빈도가 높고, 대형사고 위험이 상존하는 인천 남동국가산단*에 광화학카메라, 인공지능 등 지능형 기술을 활용한 '24시간 원격감시 체계' 구축사업을 올해 안에 착공한다.

* 착공 1985년, 지정면적 9,574㎡, 화학물질 취급기업 850개소, 최근 8년간 총 10건의 화학사고 발생


인천광역시는 사업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하고, 감시체계로부터 얻은 화학사고 정보를 활용하여 화학사고 대응 공조 체계를 더욱 강화한다.

*  인천종합비즈니스센터(인천 남동구 남동대로 215번길 30, 인천시 소유)


원거리에서도 화학물질의 유·누출을 감지할 수 있는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원격감시 체계'는 심화학습(딥러닝) 기술 기반의 인공지능 분석을 통해 화학사고 발생 여부를 판별하고, 사고 대응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여 화학사고 피해를 최소화한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에 전라남도, 여수시,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화학물질 유출 원격 감시체계 구축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여수국가산단에 원격감시 체계를 구축 중에 있으며, 올해 시운전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조사가 마무리 되면 2025년까지 이번 인천 남동국가산단을 포함하여 전국 주요 노후산단 15곳에 화학사고 원격감시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원격감시 체계를 활용해 화학사고를 조기에 발견하여 신속한 초동조치로 주변 환경·인명피해를 줄이고, 사업장의 화학물질 배출저감 등 사고 예방을 통해 화학사고 복구 기회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한층 강화된 화학사고 대응체계 구축으로 지역사회의 안전망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공동 협력 업무 협약서.

        2. 화학사고 원격감시 체계(안).  끝.


목록